•  
Home / 영산강뉴스

영산강뉴스

comment-img1

“광주에 의료관광하러 오세요”

“광주에 의료관광하러 오세요”

- 적극적인 홍보로 외국인 입소문 난 ‘의료관광 홍보 부스’ 눈길

- 선진 의료 시설·병원·상품 등 광주 의료의 우수성 알려

○ ‘4739명’. 지난해 치료를 받기 위해 광주를 찾은 외국인의 수다.

○ 뛰어난 의술과 첨단장비·의료상품, 체계적이고 친절한 서비스로 광주 의료관광 브랜드가 세계에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수영대회를 찾은 선수단과 외국인 관광객들의 의료관광 지원을 위한 홍보관이 설치·운영돼 눈길을 끌고 있다.

○ 의료관광 홍보관은 선수촌 편의시설과 남부대학교 마켓스트리트에 위치해 있다.

○ 이 중 선수촌에 위치한 홍보관은 선수단의 관심을 끌기 위해 통역 담당자가 한복을 입고 한방 파스 등 여러 선물을 주며 의료관광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.

○ 특히 한방부터 피부과, 안과, 성형외과, 종합병원까지 광주지역 대표 병원 10여곳과 기능성 화장품 업체들이 참여해 진료에 대한 설명부터 각종 의료 관련 상품에 대한 소개, 화장품 테스팅 등을 진행해 큰 호응을 받고 있다.

○ 그 결과 홍보관은 선수단 사이에 입소문을 타고 선수와 관계자가 최소 한 번씩은 찾아오는 선수촌 내 명소가 됐다.

○ 18일 이곳을 찾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경영 종목 출전선수인 케이린 코베트(Kaylene Corbett, 20)과 에린 갤러거(Erin Gallagher, 21)도 동료 선수로부터 소문을 듣고 찾아온 사람들 중 하나였다.

○ 두 선수는 수영으로 인한 근육통을 풀기 위한 한방크림과 파스, 기능성 화장품에 크게 호응을 했고, 광주의 선진 진료시스템과 의료관광상품 설명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.

○ 에린 갤러거 선수는 “광주가 의료에서도 뛰어난 도시란 것을 알게 됐다”며 “주변 사람들에게도 이곳을 들러보라고 추천해 줄 것이다”고 말했다.

○ 최상우 광주의료관광지원센터 팀장은 “홍보관은 지역 우수 의료기관과 의료관광상품 소개는 물론이고 광주 생산 화장품, 의료품의 전시까지 다양한 홍보를 하고 있다”며 “전 세계인이 집중하는 이번 대회를 통해 광주의료관광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 <끝>

 

이 포스트 공유하기

페이스북
트위터
구글+
네이버
밴드
카스